제주동부경찰서는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출동한 경찰관까지 때린 오모씨(37)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등 폭행)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씨는 지난 15일 오전 5시45분께 제주시 이도2동에서 택시를 탄 뒤 담배를 피우려다 이를 본 택시기사가 제지하자 발로 걷어찬 혐의다.

 

또 오씨는 택시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의 이마를 머리로 들이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관은 이 때문에 전치 2주의 상처를 입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