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로 구성된 ‘제주 관광 마케팅단(단장 전성태 행정부지사)’은 17일부터 22일까지 카자흐스탄과 아랍에미리트를 방문, 제주관광시장 다변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 관광 마케팅단은 17일 한국관광공사 카자흐스탄 알마티 해외사무소를 찾아 카자흐스탄 여행업계 등과 중앙아시아 대상 제주관광 공동 마케팅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18~19일에는 카자흐스탄 아스타나로 이동해‘2017 아스타나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참가, 카본 프리 아일랜드 정책과 함께 한국관을 찾은 현지인들 대상으로 제주관광 홍보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20일에는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언론과 여행사, 의료기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제주관광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마케팅단은 한국관광공사 두바이지사와 함께 제주의 우수한 자연환경과 접목한 제주형 토털 헬스케어 시스템 등 우수한 의료 서비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 두 국가 방문은 그동안 특정 국가에 편중됐던 제주 관광시장 개편을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