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시즌 13호 홈런으로 20번째 멀티히트…팀은 대패
추신수 시즌 13호 홈런으로 20번째 멀티히트…팀은 대패
  • 제주일보
  • 승인 2017.0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수 8회 초 대수비로 출전해 타석서 아쉬운 병살타

'추추 트레인'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3번째 홈런을 쏘아 올리고 팀의 영패를 막았다.

   

추신수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서 1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1회 상대 우완 선발 투수 딜런 번디의 시속 145㎞짜리 2구째 높은 속구를 퍼 올려 좌중간 담을 넘어가는 선두타자 솔로포를 터뜨렸다.

   

추신수의 홈런은 지난달 26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 이래 23일 만에 나온 시즌 13호다. 추신수의 시즌 타점은 44개로 늘었다.

   

이 홈런으로 점수를 뽑았을 뿐 텍사스는 홈런 4방을 포함한 안타 16개를 내줘 1-12로 크게 진 바람에 3연패에 빠졌다.

   

추신수는 이후 안타 1개를 보태 4타수 2안타를 치고 시즌 20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달성했다.

   

그의 시즌 타율은 0.248(307타수 76안타)로 올랐다.

   

2회 2사 만루에서 아쉽게 2루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5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깨끗한 우전 안타를 날렸지만, 후속 엘비스 안드루스의 병살타 때 2루에서 잡혔다.

   

8회에는 2루수 땅볼에 그쳤다.

   

텍사스는 1회 말 6점을 내주고 주도권을 상실했다.

   

요나탄 스호프에게 2타점 2루타, 크리스 데이비스와 트레이 맨시니에게 징검다리 투런포를 얻어맞아 6실점 했다.

   

텍사스는 1-6이던 4회 데이비스에게 다시 우중월 만루포를 허용하고 사실상 흰 수건을 던졌다.

   

볼티모어의 김현수(29)는 벤치에 머물다가 8회 초 좌익수로 교체 출전했다.

   

8회 말 1사 1루에서 김현수는 우익수 쪽으로 날카로운 타구를 날렸지만, 길목을 지키던 텍사스 2루수 루그네드 오도어의 정면으로 간 탓에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아쉬움을 남겼다.

   

김현수의 타율은 0.225로 내려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