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하수 공수관리체계 개선 필요”
“제주 지하수 공수관리체계 개선 필요”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7.0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20일 보도자료 통해 밝혀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공항 지하수 증산 시도에 따른 논란은 ‘공공의 자산’으로서의 지하수 공수체계의 종합적인 점검과 이에 따른 법률적 대책 마련을 통해 종식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제주는 2006년 현재의 특별법을 통해 제주 지하수를 ‘공수(公水)’ 개념으로 전환하고 이에 따른 관리체계를 유지해왔다”면서 “그러나 제주 지하수는 주류상품 개발, 염지하수개발 등 사적 이용과 시장 상품화에 끊임없이 노출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한국공항 지하수 증산 여부를 둘러싼 논란은 보다 근본적인 차원에서 다뤄져야 한다”며 “지하수의 공수관리체계가 도입된 지 10년을 넘어선 지금 이 문제의 종합적인 점검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제주를 환경수도로 육성할 뜻을 최상의 비전으로 제시한 만큼 제주 지하수의 공수 개념을 보다 실질화하는 제도적 대안을 만드는 것은 환경수도 비전을 실현하는 중요한 과제가 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