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도당 “지하수 취수량 증량 강력 규탄”
국민의당 도당 “지하수 취수량 증량 강력 규탄”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7.0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지난 21일 성명을 내고 “‘한국공항㈜의 먹는샘물(퓨어워터)’ 제조용 지하수 취수량을 늘려달라는 동의안이 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에서 통과됐다”면서 “전원 일치로 동의안을 통과시킨 것은 지하수 공수체계를 일시에 무너뜨린 것으로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증산의 양이 하루 150t에서 130t으로 조정한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며 “이번 결정이 향후 계속해서 증산 요청을 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 준 것이라는 점에서 본의회에서 신관홍 의장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결정으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제주지하수 공수화 체계를 근본적으로 무너뜨리는 소속 도의원을 제어하지 않은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가 없다”며 “더물어민주당 제주도당이 한국공항㈜ 지하수증산 동의안을 반대한다면 이번 상임위 통과에 반대를 하지 않은 소속 도의원에 대한 중징계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지사가 소속된 바른정당 도의원들도 도민보다는 기득권 세력의 이해를 반영한 것을 고백했다”며 “하민철 환도위원장은 이번 행위에 대해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