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도당 "지하수 공수화 어떤 경우도 지켜내야"
국민의당 도당 "지하수 공수화 어떤 경우도 지켜내야"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7.0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25일 한국공항㈜의 지하수 증량 동의안이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본회의 상정이 보류된 것과 관련해 “제주지하수 공수화 원칙은 어떠한 경우에도 지켜져야 한다는 강한 도민적 공감대에 따른 당연한 결과”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한국공항 지하수 증산 동의안 논란 과정에서 보여준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의 행태는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김우남 민주당 도당위원장은 도당 책임자로서 도의회 뒤에만 숨지 말고 이번 논란에 대해 직접 도민들에게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른정당 제주도당은 ‘원희룡 도정 거수기 정당’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가 없게 됐다”며 “바른정당 제주도당은 당론이 있는지조차 밝힌 적이 없다. 책임 있는 제주지역의 공당이라 할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이번 논란의 가장 직접적이고 1차적인 책임은 원희룡 도지사에게 있음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원희룡 도지사는 도의회의 상정 보류 결정에 대해 직접 도민들에게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