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도당, 경실련 의혹 주장 수사 의뢰
민주당 도당, 경실련 의혹 주장 수사 의뢰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7.0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 공식 해명 없어...명확한 사실 규명 필요”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이 한진그룹 계열 한국공항㈜ 지하수 증산 봐주기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31일 제주지방검찰청에 공식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실련은 지난 25일 성명을 통해 “민주당 고위 관계자와 한국공항㈜ 협력업체 임원은 사촌형제”라며 “여러가지 정황을 볼 때 민주당 제주도당은 재벌기업에 지하수를 증량시켜주는데 앞장섰다는 오명을 얻기에 충분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제주도당은 지난 26일 성명을 내고 “경실련의 주장은 사실과 다른 악의적 주장”이라며 공개적인 해명을 요구한 바 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수일이 지나도 경실련이 공개 해명이나 입장을 내놓지 않자 공식적인 수사를 의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번 문제가 지하수 증산 논란을 둘러싼 제주경실련과 민주당 도당 간의 ‘진실 공방’으로 비춰질 우려가 있어 명확한 사실 규명을 위해 수사 의뢰에 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경실련의 허위 주장이 심각한 명예훼손을 초래했다”며 “검찰 수사를 통해 사실 관계가 조속히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