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중산간 격일제 급수 지역과 어승생 수원지를 현장 점검하고 급수난 해결을 위한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물 공급 기반 조성을 주문했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하민철 위원장, 바른정당·제주시 연동 을)는 지난 11일 중산간 마을지역 격일제 급수 시행과 관련해 어승생 수원지 현장을 점검하고 급수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을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신관홍 의장(바른정당·제주시 일도1·이도1·건입동)도 참여했다.


환도위는 극심한 가뭄으로 바닥을 드러낸 어승생 수원지 현장에서 제주도상하수도본부로부터 격일제 급수 시행에 따른 추진 상황과 문제점 등을 보고 받았다. 이어 격일제 비상 급수를 시행 중인 중산간 유수암리 마을을 방문해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하민철 위원장은 “가뭄이 발생해도 중산간지역에 물이 차질 없이 공급될 수 있도록 어승생 수원지 저장량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한 대체 취수원을 개발하는 등 수자원 체계의 다변화가 필요하다”며 “제주도에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물 공급 기반이 조성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도록 지속적으로 주문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