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 오후 7시49분께 서귀포시 법환포구 등대 인근 테트라포트(TTP, 일명 삼발이)에서 이모씨(54·청주)가 추락했다.

 

약 2m 아래로 추락한 이씨는 출동한 해경과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고 다행히 큰 부상은 입지 않았다.

 

해경에 따르면 이씨는 일행 2명과 테트라포트 위에서 술을 마시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