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와 가족을 통해 제주인들의 삶을 노래하다
시와 가족을 통해 제주인들의 삶을 노래하다
  • 유지영 기자
  • 승인 2017.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순, 꽃과 장물아비

‘그런 날은 감귤꽃도 쉰다리처럼 부글부글/먼저 가신 아버지 그 생각도 들끓어/한소끔 어머니 세월 삭히는 오월 하늘’(시 ‘쉰다리’ 중)


김영순씨가 제주인들의 삶을 고스란히 담은 시집 ‘꽃과 장물아비’를 출간했다.


시에 기록된 아버지, 어머니, 동생 그리고 시인의 삶에는 ‘제주’의 향이 물씬 풍긴다.


말 울음이 배어있는 집안에서 동생은 아버지 뒤를 이어 말의 길을 간다.


그리고 화자는 친정길에서 건네받은 쉰다리를 보며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그림움을 삭힌다.


시집에는 제주인의 삶과 그리움 등이 담겼다.

 

고요아침 刊, 1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