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완 감독의 영화 '군함도'가 시체스국제판타스틱 영화제의 경쟁부문인 오르비타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고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28일 전했다.

   

오는 10월 5~15일 스페인에서 열리는 시체스국제판타스틱 영화제는 장르 영화제로는 최대 규모의 행사다.

   

오르비타 섹션은 그해 가장 주목할만한 작품을 소개하며 관객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선정한 영화에 작품상을 수여한다.

   

'군함도'는 이번 영화제에서 국내 개봉 버전보다 18분 늘어난 감독판으로 상영된다.

   

감독판에는 극 중 인물들의 성격과 관계를 더욱 상세히 알 수 있는 여러 장면이 추가됐다.

   

영화제 프로그래머 겸 부집행위원장 마이크 호스텐치는 "'군함도'는 역사를 바탕으로 펼쳐지는 감동적인 드라마에 긴장감 넘치는 요소들을 곳곳에 배치해 관객이 한시도 영화에서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며 "류승완 감독은 '군함도'를 통해 한국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감독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고 말했다.

   

류승완 감독은 시체스국제판타스틱 영화제와 인연이 깊다.

   

2004년 '아라한장풍대작전'을 시작으로 '짝패'(2006), '부당거래'(2010), '신촌좀비만화'(2014), '베테랑'(2015), '군함도'(2017)까지 총 여섯 개의 작품으로 이 영화제에 초청받았다.

   

이 중 '베테랑'과 '신촌좀비만화'는 포커스 아시아 작품상을, '부당거래'는 카사 아시아 작품상을 각각 받았으며, 2011년에는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한편, '군함도'는 지난 4일 북미지역을 시작으로 해외 각국에서 흥행 중이다.

   

미국에서는 개봉 15일째 누적 수익 100만 달러를 돌파했고, 홍콩과 베트남에서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으며,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인도네시아 등에서도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고 CJ엔터테인먼트는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