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사랑’ 토론토영화제 초청
‘시인의 사랑’ 토론토영화제 초청
  • 백나용 기자
  • 승인 2017.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양희 감독, 4·3 현택훈 작가 모델로 제작 ‘주목’

김양희 감독의 영화 ‘시인의 사랑’이 토론토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해외배급사 화인컷은 영화 ‘시인의 사랑’이 오는 9월 7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제42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디스커버리 섹션에 초청됐다고 29일 밝혔다.


김 감독은 6년 전 제주로 이주한 정착주민으로 ‘시인의 사랑’은 제주출신 시인이자 제1회 4·3문학상 수상자인 현택훈 작가를 모델로 제작됐다.


영화는 시를 쓰는 재능도, 먹고 살 돈도 없는 마흔 살 시인인 현택기를 주인공으로 한다. 아름다운 시 세계와 팍팍한 현실 사이에서 ‘진짜 시를 쓰는 일이 뭘까’를 고민하는 시인이 어느 날 위태로운 한 소년을 만나고 알 수 없는 감정을 느끼면서 겪는 이야기를 다룬다.


이와 함께 제주영상위원회는 오는 9월 8일 오후 7시 영화문화예술센터 영화 ‘시인의 사랑’ 개봉 전 시사회를 에서 연다. ‘시인의 사랑’은 오는 9월 14일 전국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날 영화 상영 후 강은미 시인의 진행으로 김 감독과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도 마련된다.


영화는 15세 이상이면 누구나 관람 가능하며, 예매는 영화문화예술센터 홈페이지와 전화(735-0626)를 통해 하면 된다.


앞서 ‘시인의 사랑’은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극영화피칭부문 최우수상과 관객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토론토국제영화제는 칸과 베니스, 베를린에 이어 세계 4대 국제영화제로 꼽힌다. 60여 개국에 영화 300여 편이 소개되는 북미 최대 규모 영화제다. 디스커버리 섹션은 신인감독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영화를 선보이는 자리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