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영화 '킬러의 보디가드'가 적은 수의 스크린에도 불구하고 개봉 첫 주말 흥행 1위에 올랐다.

   

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코믹 액션 영화 '킬러의 보디가드'는 주말 이틀간 43만9천217명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 수는 77만6천976명.

   

CGV에서 단독 개봉한 이 영화는 스크린 수가 482개로 '청년경찰'(686개), '발레리안:천 개 행성의 도시'(629개), '택시운전사'(683개) 등 경쟁작에 비해 적지만 입소문에 힘입어 개봉 첫날부터 1위를 지키고 있다.

   

박서준·강하늘 주연의 '청년경찰'은 같은 기간 22만9천95명이 관람해 2위(누적관객 537만7천619명)를 차지했고, 뤽 베송 감독의 '발레리안:천 개 행성의 도시'는 20만2천822명을 끌어모으며 3위(누적관객 37만161명)로 한 계단 올라섰다.

   

송강호 주연의 '택시운전사'는 18만9천424명을 더하며 4위로 하락했다. 누적관객은 1천186만3천257명으로 역대 흥행 순위 11위에 올라있다.

   

지난 주말 1위를 차지했던 박훈정 감독의 '브이아이피'는 10만1천867명을 모아 5위(누적관객 131만5천516명)에 그쳤고, '장산범'(5만9천911명), '아토믹 블론드'(4만8천423명), '로마의 휴일'(4만6천836명)이 차례로 그 뒤를 이었다.

   

9위를 차지한 '혹성탈출:종의 전쟁'은 2만5천75명의 관객을 더하며 누적관객 203만6천995명을 기록했고, 다큐멘터리 영화 '공범자들'은 2만2천497명을 모아 누적관객 20만6천605명을 기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