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원작의 범죄 스릴러 영화와 공포 영화가 개봉 첫날 나란히 1, 2위를 차지하며 극장가 흥행순위가 뒤바뀌었다.

 

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살인자의 기억법'은 개봉일인 지난 6일 총 884개의 스크린에서 14만3천568명의 관객을 모으며 흥행순위 1위로 등판했다.

 

김영하의 동명 소설을 각색한 이 영화는 과거 연쇄살인범이었던 병수가 알츠하이머에 걸린 뒤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혔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범죄 스릴러다. 설경구가 주인공 병수를 맡아 혼신의 연기를 펼쳤다.

 

같은 날 간판을 내건 할리우드 영화 '그것'은 752개의 스크린에서 7만6천926명을 동원하며 2위로 출발했다. 스티븐 킹이 1986년 펴낸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공포영화다.

 

7일간 1위를 지켰던 '킬러의 보디가드'는 4만7천726명을 동원하며 3위로 하락했다. 누적관객은 95만8천95명으로 100만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장기 흥행 중인 '택시운전사'는 2만2천65명을 더하며 누적관객 1천194만1천777명을 기록했고, '청년경찰'은 2만1천510명을 더해 누적관객 546만253명을 기록했다.

 

소피아 코폴라 감독의 '매혹당한 사람들'은 5천613명을 동원하며 8위로 출발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