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 되면 조령모개(朝令暮改)가 따로 없다. 이 사자성어는 아침에 내린 명령을 저녁에 고친다는 뜻으로, 일관성이 없이 갈팡질팡함을 빗댈 때 쓰인다. 30년 만에 전면 손질된 ‘제주형 대중교통체계 개편’에 딱 어울리는 말인 듯하다. 성급한 개편으로 관련 민원이 잇따르자 본격 시행된 지 10여 일도 안 돼 긴급 처방에 나섰기에 하는 소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6일 대중교통체계 개편과 관련해 도민 불편에 따른 1차 후속 조치를 내놓았다. 이번 조치는 접수된 불편신고 1332건 중 노선 불만(420건)이 가장 많이 나오자 노선 조정에 포커스를 맞췄다. 이에 따라 10개 노선이 신설되고 4개 노선이 증차된다. 또 6개 노선이 변경ㆍ분리ㆍ조정되고 2개 노선이 1개 노선으로 통합된다.

제주도는 특히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학생 통학문제와 어르신들의 대중교통 이용 불편 사항 등을 최우선적으로 해결하기로 했다. 이는 앞으로도 도민들의 요구 사안에 대해 추가적인 보완 조치를 계속하겠다는 얘기다. 역으로 보면 도민 의견 수렴이 부족했고 사전 준비가 미흡했다는 점을 인정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물론 실제로 그렇기도 하다. 이로 인해 당분간 도민들의 혼선과 불편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그에 따른 예산 낭비도 뒤따르게 된다. 3년에 걸쳐 준비했다는 게 이 정도밖에 안 되다니 탄식이 절로 난다. 이런 와중에 제주도는 연말까지 유예하기로 했던 대중교통 우선차로제에 대한 단속 시점을 오는 11월로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오락가락 행정에 따른 도민 반발이 예상된다.

그렇지 않아도 우선차로제 도입 과정에서 제주시청과 제주법원 앞 등의 인도가 절반 가량 축소되고 있어 도민들의 안전한 보행권이 침해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도는 이에 대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이 문제는 두고두고 논란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졸속 대중교통체계 개편’이란 비판이 도민사회 안팎에서 쏟아지고 있다. 제주도의회 제354회 임시회에서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는 이유다. 이럴 바엔 차라리 ‘8월 26일부터 연말까지 시범 운영해 문제점을 개선한 뒤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했으면 어땠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