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가을 밤, 옛 선인들의 풍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음악회가 열린다.


2017 용연선상음악회가 오는 15일 제주시 용연 일대에서 열린다.


제주시가 주최하고 제주문화원(원장 김봉오)이 주관하는 이번 음악회는 ‘시민과 함께하는 대합창’을 주제로 펼쳐진다.


행사는 오후 6시 용담1·2동 민속보존회의 육지길트기와 제주탐라예술단의 바다길트기로 행사로 시작된다.


본 공연은 3부로 나뉘어 진행된다.


1부는 제주특별자치도립 제주교향악단의 무대로 이날 제주교향악단은 베르디 오페라의 ‘아이다’ 중 ‘개선행진곡’과 칼 오으프의 ‘까르미나 브라나’ 중 ‘오 포추나(O Fortuna)’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어 2부는 소프라노 정혜민과 테너 이성민, 국악인 김채현, 퓨전국악팀 제주락 등이 둔덕과 테우, 구름다리 등에서 다채로운 장르의 음악을 선보인다,


마지막 3부는 성인과 어린이 20개 합창단으로 구성된 연합합창단과 관객 800여 명이 ‘서우젯소리’와 ‘아름다운강산’을 함께 부르는 대합창의 무대로 꾸며질 예정이다.


이와 함께 부대행사로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동한두기 산책로와 구름다리에서 ‘용연 마애석각 사진전’과 ‘제주풍광 일러스트 작품전’이 각각 마련된다.


한편 음악회가 열리는 용연은 조선시대 취병담과 선유담 등으로 불리며 인근 제주목 관아의 목사와 묵객이 뱃놀이를 즐겼던 장소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