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르페스 목구멍염은 포진성 구협염이라고도 하며 수포 궤양성 점막 병변을 일으키는 급성 감염성 열성질환이다. 5세까지의 영유아가 환자의 약 90%를 차지하고, 늦봄부터 가을에 걸쳐서 많이 발생한다. 성별에 무관하게 발생하고, 나이가 어릴수록 그리고 남아에게 심한 증상이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수족구와 마찬가지로 Coxsackie A virus가 가장 흔한 원인이며 enterovirus 71을 포함한 다른 엔테로바이러스들도 구내염을 일으킬 수 있다. 수족구와 원인 바이러스가 많이 겹치기 때문에 초반에 손발의 병변이 없다면 수족구와 감별해내기 쉽지 않다.

 

급작스러운 발열을 특징으로 하고 나이가 어릴수록 열이 더 높다. 연장아는 흔히 두통과 복통을 호소한다. 5세 미만의 어린이의 25% 에서 구토가 일어난다. 가장 두드러진 병변은 발열이 있는 동안에 구인두 부위에 1~2mm 크기의 5개(1~15개) 이상의 구진이 시작되어 3-4mm 크기의 소포, 궤양으로 빨리 진행되는 것이다. 소포와 궤양은 10mm 의 홍반으로 둘러싸인다. 가장 흔한 곳은 편도 지주부(tonsillar pillars)이고, 연구개, 목젖, 편도, 인두벽 또는 가끔 후협면에 관찰된다. 수포가 궤양으로 진행되며, 간혹 무균성 뇌막염 또는 더 심한 질환이 동반되기도 하나 대부분 헤르페스 목구멍염은 경미하여 부작용이 없고, 대개 3~7일이 지나면 완전히 회복된다.

 

특수한 치료는 없고 이부프로펜이나 아세트아미노펜으로 통증을 완화시켜주는 것이 좋으며, 아스피린은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잘 먹지 못하여 탈수로 진행되면 문제가 될 수 있고 심한 구토, 경련, 탈수 등의 증세가 보이면 바로 병원에 방문해야 한다.

 

일단 목이 아파 아이가 잘 먹지 않을 때는 고형식의 음식보다는 시원한 유동식(미음) 및 반고형식(묽은죽)의 음식을 주고, 우유를 주는 경우에는 컵이나 수저로 조금씩 자주 자주 주는것이 좋다. 먹는 음식으로는 시원한 보리차, 미음, 묽은죽, 베지밀, 우유, 아이스크림 등을 먹이는 것이 좋으며 기타 신맛이 나거나 그 외에 자극을 주는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헤르페스 목구멍염은 수족구 바이러스와 같은 Coxsackie A virus가 가장 흔한 원인이기 때문에 수족구병과 마찬가지로 전염성이 강해 3-7일 정도 단체생활을 요하는 곳에는 가지 않는 게 좋다.

 

헤르페스 목구멍염은 반복감염이 가능하고 가장 좋은 예방법은 이 병에 걸린 어린이와 접촉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그리고 평소에 손·발을 잘 씻고 양치질을 자주하면 어느 정도는 예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