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전통풍습인 벌초 시기가 돌아왔다. 추석을 앞둬 벌초 행렬이 이어지면서 각종 안전사고 우려가 높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성묘객이 예초기 또는 벌쏘임 사고로 다치거나 독버섯 유혹에 노출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어서다. 철저한 개인 안전수칙 준수와 사고 예방을 위한 당국의 적극적인 홍보활동이 필요하다.

이 시기에 조심해야 할 대표적인 안전사고는 예초기에 부상 당하는 경우다. 지난 10일 제주시 해안동에선 40대 남성이 벌초 중 예초기에 허벅지를 베여 병원으로 후송됐고, 같은 날 애월읍에서도 벌초를 하던 50대가 예초기에 정강이를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제주에서 예초기로 다친 사고는 최근 3년간 28명에 이르는 실정이다.

야생 독버섯을 함부로 먹고 중독되는 사고도 심심찮게 일어난다. 2014년에는 제주시 애월읍에서 일가족 등 5명이 들에서 채취한 야생버섯을 먹은 뒤 집단중독을 일으켜 병원 신세를 졌다. 식용인지 독버섯인지는 전문가도 구별하기 쉽지 않다고 한다. 잘못 알려진 상식도 많다. 시중에 판매되는 버섯 외에는 먹지 않는 게 상책이다.

이맘때면 벌에 쏘이는 사고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일년 중 벌쏘임 환자의 70%가 8~9월에 가장 많이 생기는 탓이다. 통상 벌초 시기인 지금이 가장 사고가 많다. 야외에선 벌을 자극하는 향수나 화장품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벌에 쏘였을 땐 핀셋이나 신용카드를 이용해 벌침을 제거하고 병원으로 신속히 이송해야 한다.

올해 벌초철은 오는 16일(토)과 17일(일), 그리고 예부터 벌초날로 삼는 음력 8월 1일(22일)부터 24일(일)까지가 피크를 이룰 전망이다. 벌초 외에 산행과 농작업 등 가을철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그에 따른 사고도 빈번하다. 작년 한 해 등반사고 680건, 농기계 사고 123건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45%가 이맘때쯤 일어났다.

가을철 안전사고는 아차 하는 순간의 사소한 부주의가 발단이다. 평소 상황별 주의사항을 숙지하고 대처요령을 익혀둬야 뜻하지 않은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음이다. 특히 조상의 음덕을 기리는 벌초 중에 사고가 나 슬픔을 곱씹는 자리가 돼서는 안 된다. 넉넉한 한가위를 가족 모두가 기분 좋게 맞으려면 벌초철 안전사고에 유념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