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를 찾은 외국인 어린이 관광객이 관광 잠수함 출입문에 손가락이 끼여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2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3시50분께 가족과 함께 서귀포시지역 모 관광 잠수함에서 인도인 A양(7)이 잠수함 출입문에 손가락이 끼이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A양은 오른손 검지와 중지 일부가 절단돼 병원에서 접합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직원이 A양을 안고 잠수함 안으로 들어가는 순간 선장이 출입문을 닫으며 사고가 발생했다”며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잠수함 선장을 입건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