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참여환경연대는 12일 논평을 내고 “이번 축산폐수 무단 방류사태의 주범은 관리를 허술히 한 제주도정”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참여환경연대는 “제주도정은 가축분뇨 처리상황을 한 눈에 알 수 있는 ‘가축분뇨전자인계시스템’을 갖추고 있음에도 직무를 유기하고 문제가 커진 후에야 양돈농가 전체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겠다는 등 책임을 양돈농가에 전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돈농가의 불법행위는 면밀한 조사와 엄정한 처벌이 필요하지만 이것만으로 문제가 해결되기는 어렵다”며 “전국에서 가장 선진적 시스템을 갖추고도 이를 운용하지 못한 제주도정과 처리업체의 한계를 넘어서는 허가를 남발하는 제주도정에 근본적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주도정은 이번 사태를 몇몇 양돈농가의 일탈행위로 귀결시키려 하지 말고 스스로 철저한 자기반성을 거쳐 근본적인 해결이 이를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