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13일 도청 삼다홀에서 수도권 기업 ㈜아이피어브로드(대표 서성호) 및 ㈜덴티움(대표 강희택, 김용근)과 제주 투자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지적재산권 관련 시스템 개발 기업 ㈜아이피어브로드는 오는 2019년까지 제주 본사 이전을 위해 총 38억원을 투자하고 58명을 고용할 방침이다.


㈜아이피어브로드는 지난 7월 구로시에서 진행된 ‘제주도 2차 기업 유치 설명회’에 참석해 본사 이전을 위한 상담을 진행한 바 있다.


치과용 기기 제조 기업 ㈜덴티움은 오는 2020년까지 R&D센터 신설을 위해 총 50억원을 투자하고 8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덴티움은 2014년부터 연구소 제주 이전을 검토, 제주도와 지속적인 투자 상담을 벌여왔다.


지난 7월 낙찰받은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내 폐업 법인 건물을 ‘연구개발 및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로 활용해나갈 방침이다.


이승찬 도 관광국장은 “두 기업은 제주 미래가치를 높이는 투자에 잘 부합하는 기업”이라며 “협약 체결로 올해 기업 유치 목표(5개 기업·300개 일자리) 달성에 가까워진 만큼 이를 위한 지원과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