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고등학교(교장 이계형)는 오는 15일 오후 7시30분 제주특별자치도문예회관 대극장에서 개교 66주년과 제28회 오현인의 날을 기념해 오현음악제를 연다.


이날 공연은 오기봉 교사의 지휘 아래 오현고 교악대의 합주 무대로 꾸며진다.


한편 1952년 창설돼 올해로 65주년을 맞은 오현고 교악대는 1953년 경상남도 진주시에서 열린 제4회 개천예술제관악경연에 처음 출전해 최고상을 수상한 이래 1973년까지 각종 대회에서 입상했다. 특히 지난해 40년 만에 참가한 제14회 춘천전국관악경연대회에서 고등부 2등을 차지하며 교악대의 위상을 다시 한 번 높이기도 했다.


주요 프로그램은 김희조의 행진곡 ‘고향 그리워, 바위고개’와 제주출신 제일교포 3세 작곡가인 박수현의 관악곡 ‘Tears of Red Poppies’, 페르디난드 다비드의 ‘Trombon Cocertino Op.4(트롬본 콘서티노 Op.4)’, 알프레드 리드의 ‘영광의 탈출’ 등이다.


입장료는 무료다.


문의 755-4260.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