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학교 교육대학 학생들이 14일 교원수급 중장기 계획 수립 등을 촉구하며 휴업했다.


제주대 교육대학은 전국교육대학생연합의 릴레이 동업휴업 방침에 대해 학생 총 투표를 실시한 결과 약 70%가 찬성해 휴업에 동참했다.


이날 교육대학 학생들은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교육부는 교육여건을 우선으로 고려해 중장기 교원수급계획을 수립하고 교육정책을 운영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이들은 “교육부가 지난 수년간 학령인구 감소를 이유로 교원 정원을 지속적으로 줄였지만 도시의 과밀학급 문제 등 실질적인 교육여건은 고려하지 못했다”며 “또 교원수급 문제가 본격적으로 발생한 뒤 예비교사의 면담 요청을 거부하면서 교대생의 우려를 증폭시켜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다양한 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교원수급 계획과 교육정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앞으로 교원 선정기준 등의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정책 수립과정에서 예비교사와 소통하라”고 요구했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