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들의 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지도가 부족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4일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 따르면 센터가 한국청렴연구소 사회적협동조합을 통해 지난 8월 22일부터 24일까지 도민 500명을 대상으로 ‘제주특별자치도 사회적경제 인식 조사연구’를 진행한 결과, 사회적경제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45.4%에 그쳤다.


이는 서울시민이 사회적경제에 대해 인지하는 조사결과 58.1%(서울서베이 도시정책 지표조사·2014년 발표)에 보다 13% 낮은 수치이다.


또한 ‘품앗이’의 의미를 담고 있는 제주 전통의 협동노동 문화 ‘수눌음’에 대한 인식도 46.6%인 것으로 조사돼, 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지도와 큰 차이가 없었다.


협동조합 참여도에 대한 질문에는 도민 4명중 1명(27.8%)이 조합원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이용에 대한 조사에서는 도민 5명중 1명(22.8%)가 이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자 10명 중 8명은 재구매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사회적경제에 대한 도민사회 기여도에 대해서는 10명중 4명이 긍정적이라고 밝혔고 48.6%는 잘 모르겠다고 판단을 유보했다.


사회적경제에 기대하는 역할로는 청년 등 취약계층에 대한 고용창출(36.6%)과 지역공동체의 활성화와 지역 경제의 자생력 강화(36.6%)가 높았다. 그 뒤를 다사회서비스 과제(10.6%), 환경 과제(10.4%), 사회혁신 과제(7%)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조사를 총괄한 김성기 책임연구원(성공회대 겸임교수)은 “도민을 대상으로 한 사회적경제에 대한 홍보 및 교육 등이 전 지역적으로, 전 생애주기적으로 이뤄질 필요가 있다”며 “특히 청년층이 사회적경제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