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거품경제
미국의 거품경제
  • 제주신보
  • 승인 2017.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순. 美 버지니아 워싱톤대학교수 /前 미국 노동성 선임경제학자
2008~2009년대 경제침체로 불린 경제 위기를 겪고 완만한 회복을 하고 있는 미국경제가 금년 들어 확장의 주기에 들어서고 있음을 각종 경제지표가 보여주고 있다. GDP 성장은 2.1%, 소비자물가지수는 1.7%, 그리고 실업률은 4.3% 등으로 고도수준은 아니지만 적정한 수준의 활발한 경제발전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경제의 활성화를 뒷받침하는 것은 미국 금융시장의 대표인 뉴욕 주식시장의 랠리이다. 작년 11월에서 올해 8월 말경까지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가 1만8000에서 2만1808로 21.2%, 나스닥종합지수가 5000에서 6283으로 25.7%, 그리고 S&P 500 지수가 2060에서 2444로 18.6%, 각각 상승해 금융시장의 호황을 말해 준다.

그러나 얼마 전부터 금융시장의 호황이 거품의 징후를 간직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들이 나와 미국 경제계의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특히 몇 주 전 전 연방준비은행의 총재였던 알란 그린스팬이 CNBC에 출연해 채권 거품의 가능성을 제기한 것이 논란을 일으켰다.

지나친 호황은 금융자산의 값을 너무 상승시켜 거품으로 변하고 결국 거품은 폭발해 가격은 폭락하고 경제 전반에 타격을 가져오게 된다는 것이 거품경제이론이다.

미국경제는 1990년대 후반 이후 20년 동안 2차례의 거품경제의 경험을 겪었다. 하나는 2000~2001년의 ‘닷컴 거품’ 이고, 다른 하나는 2008~2009년의 ‘주택 거품’이다.

닷컴 거품 현상은 1990년대 후반 이후 완화된 화폐 정책으로 인해 닷컴 기술주식이 높은 가격으로 거래되다가, 2000년 여러 차례에 걸친 이자율의 상승으로 인해 닷컴 거품이 폭발하여 국민경제에 침체를 가져온 사건이다.

2008~2009년에 있었던 주택 거품은 부동산 증권과 은행대출의 완화된 확장으로 주택 수요가 폭등하고 주택값의 거품을 일으켰고, 화폐 정책의 경직과 은행의 자산고갈 등이 경제침체로 이어졌다.

금융시장의 거품은 금융자산이 금융의 완화로 수요의 증대와 값의 폭등이 거품으로 연결되고, 어떤 계기로 인해 제기된 금융의 경직이 거품 폭발과 국민경제 전반에 침체를 가져 오는 경제 현상을 의미한다.

그러면 올해 금융시장의 호황으로 염려하고 있는 채권 거품의 현상을 우려하는 징후는 있는 것인지 살펴보기로 한다.

첫째, 2009년 대 경제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단행됐던 양적 완화와 저이자율 정책으로 인해 각종 채권의 값이 2012년 이후부터 오랜 기간 동안 계속 상승하고 있는 현상이다.

둘째, 올해 들어 미국국채가 그 가격은 계속 높아지고 그 수익은 점차 낮아지는 현상이다.

셋째, 앞으로 짧은 기간 내에 채권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고 채권의 판매가 증가할 가능성이 예견되는 증권시장의 전망이 논란되고 있는 현상이다.

넷째, 연방준비은행의 총재 자넷엘렌이 아직은 주춤하고 있지만 언제인가 짧은 시일 내에 이자율을 올리고 양적 완화 정책으로 사들인 국채를 비롯한 각종 채권의 판매를 공개시장에서 단행할 전망이 높은 현상이다.

미국국채와 기업채권을 비롯한 각종 채권의 가격 상승이 금융 완화로 인하여 얼마나 폭등해 거품의 수준에 이루고 있느냐 하는 관찰이 채권거품경제의 첫째 증거일 것이다.

채권거품경제의 둘째 증거는 각종 채권의 가격폭락을 유도할 금융 경직을 가져올 연방준비은행의 양적 완화중단 및 이자율 상승에 관한 금융정책을 수행하는 속도를 관찰하는 것이다.

이 두 관찰을 통해 앞으로 얼마 만에 미국의 채권거품경제를 내다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