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적 삶 위한 생활임금 갈 길 멀다"
"인간적 삶 위한 생활임금 갈 길 멀다"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9.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입장발표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018년 생활임금이 8900원으로 결정된 것과 관련해 “생활임금이 효과성과 확장성을 가지며 인간적 삶을 위한 최소 금액이 되기 위해서는 갈길이 멀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4일 입장발표를 통해 “2018년 생활임금은 더 높은 금액으로 결정돼야 한다는 노동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8900원으로 결정됐다”며 “생활임금의 의미가 제대로 담기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생활임금위원회에서는 생활임금 의미성을 지키기 위한 심도깊은 논의는 어디에도 없고 오직 예산과 사업주 반발을 우려하는 편파성을 보였다”며 “행정 역시 편파성에만 편승하며 인간적 삶의 최소기준을 마련하겠다는 생활임금 취지는 어디에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생활임금 산입범위는 기본급만 산입하고, 산출기준도 제주의 실태와 조건에 맞는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며 “제주형 생활임금이 최소한의 인간적 삶을 위한 기준이 될 수 있도록 더 많은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