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두하수종말처리장 시설 현대화하라"
"도두하수종말처리장 시설 현대화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9.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두동 주민들 기자회견

제주시 도두동 주민들이 28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두하수종말처리장 시설을 현대화 해 주민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도두동 주변 지역 횟집은 방류된 오폐수를 먹고 자란 생선을 팔고 있다는 소문에 문을 닫기 일쑤”라며 “그나마 명맥을 유지하려 해마다 개최하는 오래물 축제도 방문객 수가 점점 줄어 존폐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시점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입 감소와 경제 침체로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도두동 주민들은 매우 절박한 심정”이라며 “도두하수종말처리장 시설 현대화와 전면 지하화를 이행해 달라”고 촉구했다.

 

도두동 주민들은 그러면서 “정화되지 않은 하수가 넘칠 때마다 땜질 처방으로 해 왔던 증설공사 방식은 더 이상 지켜볼 수만은 없다”며 “시설 현대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더 이상 양보할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생업을 포기하고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