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역 한 초등학교 남 교사가 동료 여교사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12일 제주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제주시 모 초등학교에 재직 중인 교사 A씨의 직위 해제가 결정됐다.


A씨의 동료 여교사 B씨가 지난달 14일 A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같은 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이 같은 조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A씨가 회식 자리에서 자신의 신체를 과하게 만졌다고 주장하는 반면, A씨는 과도한 신체 접촉은 없었다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사실관계를 파악 중인 한편, 제주시 교육청은 A씨를 상대로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