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서 도내외 문학인들의 교류의 장이 마련된다.


제주시는 13일부터 15일까지 제주 목관아, 오리엔탈 호텔 등에서 ‘2017 전국문학인 제주포럼’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제주 지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포럼은 ‘문학의 숨비소리, 제주’라는 슬로건 아래에 일본과 국내 13개 도시의 작가 28명이 참여한다.


행사 첫날인 13일에는 오후 2시부터 제주시 오리엔탈 호텔에서 ‘한국문학, 외연과 경계를 말하다-재일 제주인 문학과 한국문학’ ‘인문학의 위기, 문학의 미래’ 등 2개의 세션이 진행된다.


이어 오후 6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개막식과 함께 제42회 오사라기 지로상을 수상한 김시종 시인의 ‘시는 현실 인식에 있어서의 혁명’이라는 제목의 기조강연이 있을 예정이다.


둘째 날에는 목관아에서 오후 1시부터 ‘항구와 문학, 그리고 삶’ ‘스마트시대의 한국문학의 향방’ ‘향토문학의 저력과 발전 방향’ 등 3개의 세션이 진행된다.


이와 함께 오후 6시부터 목관아 연희각 야외무대에서 초대작가 시낭송, 퓨전국악 밴드 제주락 공연 등으로 꾸려진 ‘문학 콘서트-너에게 귀를 연다’가 열린다.


또 이날 오전 9시부터 ‘제주시민 문학 백일장’이 진행되고, 16개의 문학·독서 동아리 체험 부스가 마련된 ‘목관아 토요 북카페’가 운영된다.


행사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포럼 참여 작가들과 함께 4·3 평화기념관, 서귀포 시비공원 등 제주 문학 관련 현장 답사를 진행한다.


제주시 관계자는 "전국 문학인 제주포럼 행사에 많은 시민이 참여해 가을 향기가 짙어가는 문학의 계절에 문학적 감성을 충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