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후 2시27분께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의 한 축사 신축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최모씨(54)가 5m 높이 지붕에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최씨가 심하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