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장소허가 취소는 성소수자 차별”
“퀴어축제 장소허가 취소는 성소수자 차별”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퀴어축제 조직위원회 기자회견...고경실 시장에 면담 요청

제주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이하 퀴어축제 조직위)가 제주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퀴어축제 행사 장소허가를 제주시가 취소한 것에 강하게 반발하며 고경실 제주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하고 나섰다.

 

퀴어축제 조직위는 20일 제주시청 어울림미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축제를 불과 보름 남겨두고 제주시청이 민원조정위원회를 개최한다고 통보했다”며 “이는 명백한 성소수자의 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정위원들은 성소수자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도, 인권의식도 없었다”며 “성소수자와 대립하는 용어로 일반인이라는 말을 사용하며 성소수자를 일반인의 범주에서 배제시켰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조정위는 허가됐던 축제장소를 취소했으며, 모멸을 감수하고 끝까지 대화를 포기하지 않았던 조직위는 큰 상처와 참담함을 느꼈다”며 “이 같은 제주시청의 인권의식 부재 책임을 고경실 시장에게 물을 것”이라며 고 시장에 대한 면담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