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이 CCTV로 주민 불법 사찰"
"해군이 CCTV로 주민 불법 사찰"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10.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회 등 주장
▲ 제주해군기지 인근 할망물 로타리에 설치된 CCTV카메라가 인간띠잇기 행사를 하는 주민들을 따라 움직이는 모습을 강정마을회와 해군기지 반대단체가 촬영한 장면.

 

해군이 경비노동자를 내세워 마을주민들을 불법 감시하고 있다는 주장을 제기했던 주민들이 이 이번에는 폐쇄회로(CC)TV를 통한 주민 불법사찰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강정마을회와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 대책위원회, 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해군제주기지전대가 CCTV를 통해 조직적이고 치밀하게 주민을 감시하고 그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해군이 방범과 시설관리 목적으로 기지 주변 곳곳에 고성능 360도 회전 CCTV를 설치했다”며 “그런데 해군기지 정문 밖 로터리 가로등 위와 중덕 삼거리 할망물 식당 건너편 CCTV 두 대는 주민을 불법 감시할 목적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CCTV는 항시 마을 도로 쪽을 향하고 있으며, 주민들이 인간띠잇기 문화제를 할 때면 행진 방향을 따라 카메라가 회전하며 불법감시를 했다”며 “할망물 식당쪽은 해군과 관련된 시설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CCTV가 식당 쪽을 비추고 있는 장면이 목격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해군은 할망물 식당 부근 등에 설치된 CCTV를 임의 조작해 왜 주민들을 불법 감시했는지 밝히고 해당 CCTV를 즉각 철거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도덕적·법적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강정 주민들은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통해 해군이 경비노동자를 통해 마을주민들을 탄압하고 불법 감시하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해군은 이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