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예정지서 추가 동굴 발견...국토부 부실조사 재확인"
"제2공항 예정지서 추가 동굴 발견...국토부 부실조사 재확인"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1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산읍 반대대책위 등 성명

제주 제2공항 반대 성산읍대책위원회와 제2공항 전면 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은 31일 성명을 통해 “지난 25일 서귀포시 밭 기반 정비사업 중 제2공항 예정지로부터 600m 지점에 새롭게 동굴이 발견됐다”며 “국토부의 동굴조사가 부실조사라는 점이 또 다시 확인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토부의 동굴 현황조사 보고서에는 사업부지 북쪽에 동굴이 없다고 기술돼 있지만 이번에 새롭게 동굴이 발견됐다”며 “그만큼 동굴에 대한 조사가 매우 부실하다고 판단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애초 사업부지로는 부적절한 곳을 내정해놓고 법이라는 미명하에 각종 절차를 이행하는 기만을 멈춰야 한다”며 “국토부와 제주도를 더 이상 믿을 수 없다”며 “그러므로 제2공항과 관련된 모든 절차는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