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영상위원회 전경.

㈔제주영상위원회가 10일 임시총회 안건으로 영상위원회 법인 해산 및 청산 계획(안)을 상정한 것과 관련, 제주지역 영화단체들은 “제주영상위원회 해체를 이사회가 의결하지도 않았는데 청산 절차 검토라는 자료를 이사회에 전달하며 비민주적인 방법으로 졸속 통합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제주지역 영화인들은 지난 10월에도 제주 영화·영상문화 발전의 발목을 잡는 졸속 통합을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제주독립영화협회, 제주씨네아일랜드, 제주영화제, 제주픽쳐스, 서귀포예술섬대학 등 제주지역 영화단체들은 8일 성명서에서 “제주영상위원회 이사들 가운데 영상전문가들이 영상위를 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에 흡수·통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고, 내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지만 일방적으로 묵살됐다”면서 “임시총회 안건을 무리하게 처리하는 등 행정의 일방적인 폭력성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성명서를 발표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제주영상위 의결기구 자체를 무시한 비민주적 처사이자, 제주도내 이해당사자들과 한국영화계 이해당사자들이 그동안 제주영상위원회 지속적인 존치 요구를 무시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제주지역 영화단체들은 이와 관련 제주도에 ▲제주영상위를 행정편의주의적 발상으로 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 내부에 졸속 통합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 ▲제주영상위와 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의 서로 다른 지위와 역할에 대해 제대로 인지 할 것 ▲제주영상 이사회의 지위와 권한을 인정할 것 ▲즉각 제주영상위 부위원장을 선출하고 전문성을 강화해 조직을 쇄신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행정이 졸속 해체하려는 행위를 멈추지 않는다면 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 설립 추진 자체를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한국영상위원회는 지난 7일 제주영상위원회 법인 해산 및 청산 계획(안) 심의를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하는 것과 관련, 제주도에 제주영상위원회 해산 추진에 관한 질의 및 의견 수렴을 요청했다.

 

한국영상위원회는 공문을 통해 앞으로 제주영상위가 콘텐츠진흥원으로 흡수·통합 될 경우 영상위 역할이 축소되는 것을 우려하며 졸속 추진되지 않길 강력히 희망한다고 피력했다.

 

또 한국영상위원회는 “현재 추진하는 기관들의 경영 효율화를 위해 영상위를 해산한다고 하는데 사업 운영 및 성과를 어떤 기준과 방법으로 평가했는지 평과의 결과 무엇인지 알려달라”면서 “영상위 통합이 실제로 이뤄질 경우 기능과 역할 및 전망에서 어떤 결론이 도출됐는지 답변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국영상위원회가 요청한 것과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질문에 성실히 답변할 것이다. 또 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으로 흡수 될 때 영상위의 역할과 지위는 지금보다 더 커질 것”이라며 “이사회를 열고 해산 동의를 얻은 후 결정할 것이며 영화·영상분야 종사자들과 충분한 논의를 거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