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서귀포시에서 불거진 대규모 주택분양사기와 관련, 입주자들이 10일 제주도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책임자에 대한 처벌과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들은 투자금의 연간 11%의 수익을 보장하고, 중도금 이자 10년 지원, 2년 후 분양금 전액 환불 등의 조건에 따라 2014년 서귀포시 토평동의 도시형 생활주택을 분양받았다.

 

이와 관련 입주자들은 “수익금은 2년간 2차례 지급되는데 그쳤고, 올해 1월부터는 중도금 대출금 이자 지급도 중단되면서 금전적 부담이 매달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업체 측은 입주자들이 대부분 제주에 살지 않고 투자 목적으로 분양받은 점을 노려 불법 숙박업을 운영하는가 하면, 도시형 생활주택을 숙박형 호텔로 용도를 변경해 줄 수 있다며 동의서를 요구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입주자들은 “업체 측은 경영난을 이유로 8000만원의 전기료를 연체, 주택 전체가 단전 위협에 시달리면서 임대도, 거주도 할 수 없는 난감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들 입주자들은 그러면서 “해당 임대주택의 불법시공과 불법 관리운영 관련한 진상을 파악해달라”며 “현재 해당 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입주자를 위해 도시형 생활주택으로서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