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2공항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며 32일째 단식 농성 중인 김경배 제주 제2공항 반대 성산읍 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농성장을 방문했지만 반대위측의 반대로 무산됐다.

 

중국 출장을 마친 원 지사는 10일 오후 3시 20분께 제주도청 앞 단식농성장을 방문, 김경배 부위원장과 만나려 했다.

 

그러나 이날 단식농성장에 있던 주민들은 원 지사에게 “그동안 요구할 때는 만나주지도 않다가 이렇게 기자들이 몰려있자 아무런 통보 없이 일방적으로 방문했다”며 “언론플레이를 하려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이에 원 지사는 “단식이 30일이 넘어가면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며 “각자의 입장이 있기는 하지만 오늘은 김경배씨의 건강이 걱정이 돼서 보러 온 것”이라며 거듭 방문을 요청했으나 주민들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경배 부위원장 역시 “단순 방문은 받아들이지 않겠다. 정식으로 주민들과 면담을 가질 준비되면 통보해달라”며 방문을 거절하면서 결국 원 지사는 방문 5분만에 천막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