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가 10일 “이른 시일 내에 제주 제2공항 반대대책위 관계자들과 공식적인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이날 오후 원희룡 지사를 대신해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이렇게 말했다.

 

안동우 정무부지사는 “지금까지 성산 반대대책위 관계자와 제주도의 공식적인 대화의 장이 없었다”며 “현재 반대대책위 측과 일정을 조율해 공식적인 대화를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안동우 정무부지사는 “제2공항 사업은 국토부가 모든 사항을 결정하고 진행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도 차원에서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없는 입장”이라며 “다만 제주도는 반대대책위의 요구 사항을 들어보고 큰 틀 속에서 보완할 수 있는 사안이라면 국토부에 건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동우 정무부지사는 반대대책위가 원점에서 사전 입지 타당성 재조사를 하는 것 외에 다른 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 데 대해 “국토부가 얼마 전 ‘제주 제2공항 입지 타당성 재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 을 진행하면서 입지 타당성 용역을 먼저 하겠다고 했는데 제주도 입장에서는 대책위의 요구를 수용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원희룡 지사는 도청 앞에서 제2공항 건설 기본계획 수립을 저지하기 위해 32일째 단식 농성 중인 김경배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찾았다.

 

하지만 원 지사는 “사전 통보 없는 만남은 거부한다”는 반대대책위 관계자들의 반대에 부딪혀 발걸음을 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