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창윤 위원장 "김무성 의원 복당 용납할 수 없다"
양창윤 위원장 "김무성 의원 복당 용납할 수 없다"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7.1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창윤 자유한국당 제주시갑 당협위원장은 김무성 의원의 자유한국당 복당과 관련해 “어떤 명분을 내세운다 하더라도 김무성 의원의 복당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양 위원장은 지난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김무성 의원은 당 대표 당시 난장판 공천으로 총선 참패를 이끌었고, 자신이 속한 당 소속 대통령이 탄핵을 당하도록 주도했다”며 “대통령선거에서 보수가 분열되도록 해 대선 패배를 초래하게 했고, 이제는 자신이 만든 바른정당 마저 팽개쳐버린 배신의 아이콘”이라고 주장했다.


양 위원장은 “이런 사람이 자유한국당에 복당하겠다고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당지도부는 환영행사를 하고, 이런 모습을 지켜보면서 당의 지역책임자의 한 사람으로 부끄러워 고개를 들 수 없다”며 “당 지도부는 당원들이 가지고 있는 최소한의 정의로운 마음과 자존심이 짓밟혀지는 상황을 바로 잡아주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