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제주영업본부(본부장 고석만)는 전기차 구입을 원하는 제주도민들에게 편리함과 혜택을 주기 위해 전기차 구입 시 필요한 자금을 대출해주는 NH간편오토론과 채움오토론Ⅱ를 내놨다.


오토론은 소비자가 금융회사에서 융통한 자금으로 직접 자동차를 구입한 후 계약기간 동안 원금과 이자를 금융회사에 상환하는 대출 상품이다.


NH간편오토론은 모바일 전용 상품으로 전기차 구입고객이 은행 방문 없이 대출조회부터 실행까지 모든 과정이 스마트폰으로 가능하며, 5분이면 대출한도를 조회할 수 있고 서울보증보험의 100% 보증서를 담보로 최대 35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기다.
채움오토론Ⅱ는 신용이나 담보를 통해 최대 1억5000만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고 5년 이내의 기간 동안 분할 상환하는 방식으로 신용도에 따라 3%초반의 금리를 적용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특히, 두 상품 모두 농협카드를 사용해 거래할 수 있으며 최대 2%의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고, 1.5%까지의 우대금리가 제공되며 중도상환 수수료율이 0.8%로 저렴한 이점이 있다.


고석만 본부장은 “환경 자산의 보물섬인 제주를 보존하고 후대에 물려주어야 한다”며 “카본프리아일랜드를 구현하는데 농협이 적극 앞장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조문욱 기자
mwcho@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