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제주지역에서 발생한 수능 부정행위가 8건으로 집계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위원회 소속 곽상도 의원(자유한국당·대구 중구·남구)이 15일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2017년 5년 동안 도내 수능시험 부정행위 적발 건수는 8건이었다.


연도별로는 2013학년도 2건, 2015학년도 3건, 2016학년도 1건, 2017학년도 2건 등 수험생 8명이 부정행위로 무효 처리됐다.  


전국적으로는 최근 5년간 수능시험 부정행위 적발 건수는 936건이었다. 연평균 187명이 무효처리를 당한 셈이다.


유형별로는 휴대폰이나 스마트워치 등 전자기기를 소지했다가 적발된 경우가 전체 443건으로 가장 많았다.


또 4교시 탐구영역의 응시 방법을 지키지 않아 무효 처리된 경우는 382건이었고, 시험 종료 후 답안을 작성했다가 적발된 수험생도 85명에 달했다.


곽 의원은 “수험생들이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는 것은 물론 감독관들도 수험생들이 유의사항을 숙지할 수 있도록 확실하게 안내를 해줘야 한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