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제주도당은 28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전직 도지사 비서실장에 대한 특정 언론의 의혹 제기를 정치적 공격 소재로 삼아 도정과 바른정당 도지사를 흠집 내려는 의도를 경계한다”며 “정치공세를 중단하고 사법당국의 신속하고 엄중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도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도당은 정경유착을 근절하고 사심 없이 일해 온 도지사를 깍아 내리려는 듯 수백, 수천억원대의 관급공사를 언급하며 무슨 특혜와 유착이나 있는 것처럼 하고 있다. 이는 내년 선거를 겨냥한 여론호도식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의 정치공세와 언론에서 제기된 사안에 대해 한 점 의혹 없도록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정치 관련자들에게 악의적으로 접근해 사익을 추구하려는 사람들을 냉엄히 단죄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