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 유적지 지도 제작
제주 4·3 유적지 지도 제작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12.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이하 기념사업위)는 제주지여 4·3 유족지를 소개한 ‘4·3 길을 걷다’ 지도 2만부를 제작, 제주를 찾는 관광객 등에게 배포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제작된 4·3유적 지도는 기존 제주4·3연구소의 4·3유적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제주4·3범국민위원회와 기념사업위 등이 공동으로 제작했다.

 

지도에는 4·3평화공원과 잃어버린 마을 곤을동, 북촌 애기무덤, 동광 큰 넓궤, 진아영할머니 삶터 등 43곳의 유적지 개요와 위치 등을 간략하게 소개하고 있다.

 

또 4·3지도는 제주도가 만든 ‘4·3길’의 위치와 ‘QR코드’를 활용해 제주4·3평화재단의 ‘4·3아카이브와 연동, 4·3유적지에 대한 추가적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기념사업위는 이번에 제작한 지도를 4·3평화공원은 물론 제주특별자치도 관광협회의 협조를 받아 제주국제공항 관광안내도 등에 배부할 계획이다.

 

기념사업위 관계자는 “이번에 제작된 지도는 제주4·3 70주년을 맞는 내년 제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4·3역사 현장을 직접 찾아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