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이 바른정당 소속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들의 조속한 복당을 촉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바른정당 소속인 원희룡 지사의 복당에 대해서는 “도당 소관이 아니라 중앙당이 결정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방훈 자유한국당 도당위원장은 5일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바른정당으로 떠났던 제주도의회 의원 동지들의 조속한 복당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당 중진들과 이미 얘기가 끝난 도당의 입장”이라며 “12월 중 내년 지방선거 준비를 착수한다. 더 이상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의 복당에 대해 김 위원장은 “원희룡 지사에 대한 부분은 도당의 권한 사안이 아니다. 해당 행위가 심한 자에 대해서는 중앙당 최고위 승인을 얻어야 할 사안”이라며 “그 소관 역시 중앙당의 소관이다. 다만 당사자가 도당으로 입당 신청을 해 올 경우에는 자체 심의위원회를 구성해서 심의하고 의견을 모을 수는 있다”고 말했다.


바른정당과 사전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전혀 없었다. 이달 중 미래세대 정치희망세대들에게 기회를 빨리 주기 위한 당의 전략이라고 생각해 달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이 바른정당 도의원들의 복당을 촉구하고 나섬에 따라 현재 12명의 바른정당 소속 도의원들의 움직임에 관심이 모아진다. 바른정당 내에서는 도의원들과 함께 새누리당을 탈당했던 원희룡 지사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것이 오히려 갈등의 소지가 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특히 김방훈 위원장이 최근 원희룡 지사의 최측근인 현광실 전 비서실장의 각종 의혹에 휩싸인 것과 관련해 원 지사의 퇴진을 요구했다는 점에서 원희룡 지사의 정치적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고충홍 바른정당 도당위원장은 “자유한국당과 복당에 대해 논의한 적은 없다”며 “앞으로 당 소속 의원들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