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장성철 제주도당 위원장과 현덕규 제주시을 위원장, 오진택 서귀포시지역위원장은 8일 “‘개혁적 보수’를 지향하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보수대통합론’과 결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히고 유 대표를 향해 중도개혁통합의 비전을 분명하게 보여줄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사이에 논의 중인 ‘중도개혁통합’에는 성찰적 진보는 물론이고 개혁적 보수까지 참여할 수 있지만, 결코 수구보수 기득권 세력인 자유한국당까지 함께 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들은 또 “유 대표가 통합 시한으로 정한 12월 중순까지 얼마 남지 않았다”며 “‘패권적 거대 기득권 양당 구조’ 타파라는 중도개혁통합의 비전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는 것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사이의 통합 논의 수준을 끌어올리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