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딩카지노 신화역사공원 확장 이전 계획 불허하라"
"랜딩카지노 신화역사공원 확장 이전 계획 불허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1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주민자치연대 성명

제주주민자치연대(이하 자치연대)는 홍콩 란딩그룹이 서귀포시 하얏트호텔의 랜딩카지노를 신화역사공원으로 확장 이전하는 내용의 영업장소 변경허가를 신청한 것과 관련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자치연대는 17일 성명을 내고 “제주 개발을 위한 최상위 법정계획인 제2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에는 신화역사공원 내 카지노 시설이 없는데도 시행계획만을 변경해 카지노 시설을 도입한 것은 위법행위”라며 “랜딩카지노 대규모 확장 이전을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랜딩카지노를 제주신화월드로 이전할 경우 영업장 면적이 803㎡에서 5581㎡로 7배 가까이 커지게 된다”며 “이는 제주에 새로운 카지노 여러 개가 생겨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자치연대는 “만약 제주도가 랜딩카지노 확장 이전을 허가할 경우 이를 시발점으로 대규모 카지노가 속속 들어섬으로써 제주는 말 그대로 카지노 각축장으로 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무분별한 카지노 대형화를 통해 청정 제주를 카지노 도시로 만들 생각이 없다면 카지노 확장 이전을 분명하게 거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