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노동자 대량해고 수습하고 무기계약 전환하라"
"道 노동자 대량해고 수습하고 무기계약 전환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12.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주민자치연대 논평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제주특별자치도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심의위원회 운영 과정에서 무려 1095명이 탈락한 것과 관련해 26일 논평을 내고 “원희룡 도지사는 노동자 대량 해고사태 수수방관 말고 즉각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주민자치연대는 “원희룡 도정의 정책 결정으로 제주시 소속 환경미화원 외에도 주정차 단속원, 공영버스 운전원, 쓰레기 매립장 노동자 등의 비정규직 전환 제외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량 해고 사태가 발생한 것은 도 소속 기간제 노동자들의 무기계약직 전환 과정에서 도정이 노동계 등과 충분한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심의위원회를 운영한 점에 가장 큰 잘못이 있다”고 지적했다.

 

주민자치연대는 “원 도정은 이제라도 전환심의위원회 재심의를 통해 정부의 방침에 따라 무기계약직 전환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 연말에 벌어지고 있는 대규모 해고사태만은 멈쿼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