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제2공항 일방적 강행 중단하라"
"국토부 제2공항 일방적 강행 중단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12.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 반대 단체 기자회견
▲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와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이 2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을 발주한 국토부를 규탄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국토부가 지난 21일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을 발주한 것에 대해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와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은 26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토부가 촛불과 문재인 정부의 국정기조에 역행하고 있다”고 강하게 규탄했다.

 

이들은 “국토부는 지역주민들의 요구사항인 사전타당성 재조사 요구를 수용했다고 밝히고 있지만 사실은 형식적으로만 재조사를 수용했을 뿐 결과와 후속조치는 국토부 스스로 결정하겠다는 구조”라며 “부실용역의 당사자인 국토부가 셀프 검증하고 결론까지 자신들이 내리겠다는 아전인수격 협의체계를 설계해놓고 주민들에게 받아들이라고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민의 운명과 미래를 국토부 기관에 맡길 생각은 추호도 없다”며 “ 제주도를 망가뜨리고 중국자본과 대기업에 팔아넘기려는 국토부의 강요에 결코 굴하지 않고 끝까지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