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 '나라답게 정의롭게'에서 신년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새해 소망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국민의 안전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5부 요인을 비롯한 각계 인사들을 초청한 신년인사회에서 “어제 북한산에서 떠오르는 붉은 새해를 보며 대통령으로서 두 가지 소망을 빌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파견과 남북 당국회담의 뜻을 밝혀 왔다”며 “평창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획기적인 계기로 만들자는 우리의 제의에 호응한 것으로 평가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북한의 참가로 평창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만드는 것은 물론 남북 평화 구축과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연결시킬 수 있도록 국제 사회와 협력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안전한 대한민국은 세월호 참사 이후 우리 국민이 갖게 된 집단적인 원념”이라며 “그러나 지난 한 해 우리는 아직도 많이 멀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나라와 정부가 국민의 울타리가 되고 우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나가겠다”며 “국민의 삶이 안전하고 평화롭고 행복한 무술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제1회 국무회의를 본관 세종실에서 주재하고 “2017년은 나라다운 나라 만들기가 1차적인 국정목표였다면 올해는 나라다운 나라 만들기가 바로 내 삶을 바꾸는 일, 체감을 국민께 드리는 것이 국정 목표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경제 활력을 더 키우면서 일자리, 가계 소득 증가로 연결시켜 국민의 실질적인 삶을 개선하는데 정책적인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