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가 태국 치앙마이에서 2018시즌 성공의 땀방울을 흘린다.

 

제주는 해외 전지훈련을 위해 3일 치앙마이로 떠났다. 전훈에는 브라질 듀오 찌아구와 호벨손, 그리고 정태욱과 이창훈, 이동희, 문광석, 박한근 등 신인 5인방도 합류했다.

 

이번 전훈은 오는 24일까지 진행된다. 제주는 다음 달 14일 J리그 일왕배 우승팀인 세레소 오사카와 2018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G조 첫 경기를 갖는다.

 

제주는 시즌을 일찍 치러야 하는 만큼 조직력 다지기와 강도 높은 체력 훈련에 초점을 두고 전훈을 소화할 예정이다.

 

조성환 감독은 “시즌이 빨리 시작하기 때문에 더 만반의 준비를 갖춰야 한다. 선수들과 함께 거짓 없는 땀방울을 흘리고, 2018시즌 성공의 예열을 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