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제주기지전대, 강정 바다에 해삼 종자 방류
해군제주기지전대, 강정 바다에 해삼 종자 방류
  • 제주신보
  • 승인 2018.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제주기지전대(전대장 유재만)는 지난 2일 서귀포시 강정마을 어촌계와 해녀회 소속 주민들, 제주해양수산연구원 관계자 등과 함께 해삼종자 1만 마리를 강정포구와 제주해군기지 주변 해상에 방류했다.

이번 행사는 민·군상생과 화합은 물론 제주해군기지 인근 해역의 수자원과 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해삼 종자는 제주해양수산연구원이 무상 지원했다.

해삼은 해저의 유기물을 먹고 자라며 해양환경을 정화하기 때문에 ‘바다의 청소부’라 불리며 해양생태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이번 방류를 통해 해양 환경 정화와 마을 어민들의 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재만 해군제주기지전대장은 “새해를 맞아 지역사회와의 상생·화합을 소망하는 마음을 담아 해삼을 방류했다”며“ 제주해군기지에 근무하는 장병들은 앞으로도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상’을 구현하고 주민들과 함께 제주바다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